[사설] 개학 연기하더라도 학교 현장 혼란 꼼꼼히 챙겨야

  • 논설실
  • |
  • 입력 2020-03-30   |  발행일 2020-03-30 제27면   |  수정 2020-03-30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지난 28일 열린 전국 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4월6일로 예정된 개학을 연기해달라고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건의하면서 대구지역 학교 개학이 다시 늦춰질 가능성이 커졌다. 대구의 경우 큰 고비는 넘겼지만, 아직 꾸준히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교육청에서 개학을 부담스러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대다수 교육감이 4월6일 개학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도 개학 추가 연기를 권고한 바 있다. 정부는 학부모, 지역사회 여론 등을 취합해 31일까지 최종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정부는 △4월6일 개학하되 전면 온라인 개학하는 안 △정상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병행하는 안 △개학을 한 주 연기하는 안 등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3차례나 연기한 초·중·고 개학을 더 미루면 여러 문제가 발생하지만, 학생과 가족, 학교의 불안감이 워낙 커서 개학을 강행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온라인 개학, 개학 추가 연기 등 어느 것을 선택해도 이로 인해 파생되는 문제가 한두 가지 아니다.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는 한 당분간 수업을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할 확률이 높다. 교육부에서는 등교가 불가능한 상황을 대비해 온라인 수업체제를 갖추겠다고 밝혔지만, 학교 현장에선 개학을 며칠 앞두고 밝힌 온라인 개학 언급에 당황스러워하고 있다. 이미 온라인 강의가 진행 중인 대학 사례에서 보듯 컴퓨터, 스마트폰 등이 없는 취약계층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돼야 한다. 초·중·고 학생의 경우 온라인 수업에 대한 집중도도 우려된다. 상당수가 맞벌이 학부모인데 아이 혼자 자율적으로 해낼지 의문이다.

개학 추가 연기에 따른 후유증도 만만찮다. 법정 수업일수, 내신 시험과 대학 입시 일정 등도 학생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결해야 할 문제다. 맞벌이 부부의 자녀 돌봄 대책, 방과후 강사·급식조리사 등 비정규직 노동자의 생계 문제에 관한 대책도 소홀히 할 것이 아니다. 교육 당국이 얼마나 치밀하고 체계적으로 준비하느냐에 코로나19 교육 대책의 성패가 달렸다.

오피니언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