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사설] 반대의견 많은 TK행정통합, 궤도수정 불가피해졌다

  • 논설실
  • |
  • 입력 2021-04-15   |  발행일 2021-04-15 제23면   |  수정 2021-04-15 07:14

대구경북(TK) 행정통합과 관련해 의미 있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남일보와 KBS대구방송총국의 시·도민 정기 여론조사에서 행정통합 반대의견(41.9%)이 찬성의견(38.2%)을 앞질렀다. 지난해 10월 조사에선 찬성의견(51.%)이 반대의견(26.5%)보다 24.5%포인트나 높았으나 불과 6개월이 지나지 않아 반대의견으로 돌아선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분명하게 드러난 또 하나의 특징은 대구시민들이 반대로 돌아섰고 경북도민들도 북부를 중심으로 반대의견이 증가 추세를 보이는 점이다. 대구시와 경북도의 지속적인 행정통합 유도 홍보에도 반대 여론이 계속 증가하는 것은 행정통합의 궤도수정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말해준다.

이런 결과는 대구시와 경북도가 충분한 준비와 사전 정지작업 없이 행정통합이라는 거대 담론을 내지른 것이 원인이 아닌가 한다. 돌이켜보면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가 TK행정통합 문제를 제기했을 때 매우 뜬금없다는 반응이 많았다. 난데없는 행정통합 이슈 제기로 더 중요한 현안인 대구경북의 기업유치와 일자리 늘리기 실책을 가리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많았다. 행정통합은 수도권 일극 중심주의에 맞서기 위한 비수도권의 생존 전략이며 궁극적으로 가야 할 길임이 틀림없다. 그럼에도 대구시와 경북도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충분한 소통을 하지 못한 면이 있지만 통합의 취지를 지역민들에게 충분히 각인시키지 못했다.

접근 방식도 단시간 내 완전 행정통합이라는 매우 급진적이고 즉흥적인 측면이 강했다. 정치권과 정부의 미온적인 반응도 한몫했다. 이제 방향 수정은 불가피하다. 정부가 뒤늦게 정부지원단을 가동하기로 했지만 대구경북은 돌아선 민심을 감안할 때 정부의 지원을 받을 확률이 낮아졌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대구시민과 경북북부 지역민들의 반대의견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통합방식을 어떻게 수정·보완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 정부의 국토균형발전 정책과 손발을 맞추고 정치권과의 교감과 협력 체제를 강화해야 한다. 부산·울산·경남의 낮은 단계의 행정통합 모델도 고려해봐야 한다. 정치적 계산만으로 조령모개(朝令暮改)를 하면 반감만 불러일으킨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피니언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