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성공무원 급증…성별보다 '公僕(공복)능력'으로 바라봐야

  • 논설실
  • |
  • 입력 2023-07-04  |  수정 2023-07-04 06:49  |  발행일 2023-07-04 제23면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면서 공직사회에도 여풍이 강하게 불고 있다. 7개 시·도의 여성공무원 비율이 50%를 넘어서는 등 전국 지자체 여성공무원 비율이 49.4%(2022년 말 기준)를 차지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과거와는 확연히 다른 성비가 눈길을 끌긴 하지만 단순히 '여성이 늘었다'라는 시각은 경계해야 한다. 국가나 사회의 부름을 받은 공복(公僕)으로서의 역할을 성실히 해낸다면 남녀 구분은 무의미하다.

행정안전부가 지난 2일 발표한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의 여성공무원 현황에 따르면 여성공무원은 15만2천509명으로 전년 대비 1.3%포인트, 5급 이상 비율은 3.1%포인트가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과 기초를 포함, 여성공무원 비율이 높은 지역은 부산(55.1%), 서울(53.2%), 인천(52.7%) 순이었다. 대구는 49.6%로 평균을 조금 웃돌았지만 42.9%를 기록한 경북은 제주(42.8%) 다음으로 낮았다. 대구에서 여성공무원 비율이 높은 부서는 예산파트였고, 경북은 기획부서로 조사됐다.

지난해 7급 공채합격자 558명 가운데 여성은 54.1%였고 8·9급 공채에서는 60.7%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출산휴가자와 육아휴가자 역시 증가추세가 확연하다. 특히 남성공무원의 육아휴직은 2021년 3천780명에서 4천334명으로 14.7%가 늘었다. 아직도 현장에서는 불편과 불만이 일부 존재하는 게 사실이긴 하나, 일·가정 양립문화가 자리매김하는 과정으로 이해하고 봐야 한다. 행안부 역시 이 같은 문화가 공직사회에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피니언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