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뉴스] 달성토성마을방송국이 전하는 예쁘고 재미있는 마을 이야기

  • 진정림 시민기자
  • |
  • 입력 2022-06-21   |  발행일 2022-06-29 제12면   |  수정 2022-06-27 21:32
2022062101000624700025402
달성토성마을방송국에서 지난해 12월에 진행된 '보이는 라디오 특집생방송'을 통해 '골목정원이야기'를 제작한 팀원들이 현장을 취재하면 겪은 에피소드를 이야기 하고 있다. <달성토성마을방송국 제공>
대구 서구 비산2·3동은 좁은 골목에 오래된 집들이 오밀조밀 모여 있어 도시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정겨운 동네이다. 지난 2015년부터 집집마다 가지고 있던 화분들을 골목으로 내어 놓으면서 조성된 골목정원은 도시재생사업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지난해 행정안전부가 조사한 인구소멸위험지역에 비산2·3동도 포함됐으나 달성토성마을은 골목정원 때문에 오히려 인구가 늘어난다고 한다.

'행복한 날뫼골 공방' 2층에 위치하고 있는 '달성토성마을 방송국'은 꽃을 가꾸는 비산2·3동 주민들의 이야기를 달성토성마을 문화해설사들이 직접 들려주는 '골목정원 이야기'라는 콘텐츠를 제작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2022062101000624700025401
'골목정원이야기' 제12화 부돌정원의 주인공 김부돌 어르신을 달성토성방송국으로 모셔서 인터뷰 하고 있다. <달성토성마을방송국 제공>
피디, 해설사, 동네주민이 골목정원을 방문해 직접 인터뷰한 내용에 수십년 한 마을에서 이웃으로 살아온 마을해설사들의 설명을 덧붙인 20분 내외의 짧은 방송이다. '꽃이 피어나고 정이 피어나는 골목정원 이야기'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제철을 맞아 골목정원에 핀 수많은 꽃들만큼이나 많은 이야기와 꽃을 가꾸면서 생긴 해프닝도 함께 담겨있다.

"이 지역이 지대가 낮잖아. 무지개 색깔로 지붕에 그림을 그려 놓으면 달성공원에 놀러 온 사람들이 저 동네 뭐가 있을까 카는 의구심이 생기겠지. 그래가 지붕벽화를 생각해냈지."(제 11화 까치호랑이 정원 장호천님)
이 마을 벽화 조성의 1등 공신으로 권기주 작가의 갤러리를 직접 찾아가서 삭막한 비산2·3동을 이쁘게 꾸며 달라는 부탁과 함께 벽화그리기가 시작됐다는 유명한 일화 소개와 함께 민화에 등장하는 까치호랑이 그림이 그려진 배경도 문화해설사가 덧붙인다.

"처음으로 이집을 사갖고 왔는데 우리 딸들이 아부지가 이 나이 되도록 문패도 못달아봤다면서 옥돌로 문패를 달아 줬는데 그기 그 이튿날 없어졌는기라. 나중에 화장실에서 나오더라. 애들짓이지. 그때는 동네에 애들이 많았거등. 그래서 그 애들을 머러카지 않고 불러가 김치전 꾸버가 먹였지. 그 뒤로는 그런 일이 없더라꼬."(제8화 나비정원 조귀덕)

2022062101000624700025403
달성토성마을방송국에서 지난달부터 매주 토요일 진행되는 '청년마을미디어 활동가 육성과정' 에 참여한 청년들이 라디오와 영상기반 교육을 듣고 있다. <달성토성마을방송국 제공>
이 마을의 3대천왕중 하나인 인동초를 57년째 멋지게 가꾸고 있는 인동초 정원의 권중만씨, 총각때 잠시 살았던 인연으로 공방할 곳을 찾다가 이곳에 정착하게 되었다는 천연염색공방을 운영하는 채비정원의 이기만씨 등 지금까지 총12곳의 정원과 그들의 인생스토리가 소개되었다.

달성토성마을방송국 이갑연 대표는 "44년째 이동네 살고 있어서 이 동네 일은 속속들이 다 안다고 생각했는데 방송한다고 인터뷰 하면서 어르신들 이야기를 들으니 처음으로 알게 된 사실도 많다"고 말했다.

달성토성마을방송국은 작년 2월 28일 개국해 1년 조금 넘는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 약 50여 개의 스토리가 제작돼 팟빵('달성토성마을 방송국' 검색)이나 유튜브에 업로드돼 있다.

앞서 소개한 '골목정원 이야기' 외에도 '달과 별의 스토리' 는 '북&뮤직', 일상이야기 등을 다룬 프로그램으로서 달빛 DJ(달성초등 6학년 정지현)와 별빛 DJ(수창초등 5학년 이하율)는 제5회 '마을공동체 온마을미디어공모전'에서 대구시장상, 라디오스타상과 현장투표 인기상을 받은 바 있다. 또한 독거노인 생활지원사, 은행 경비원, 음식점 주인 등 서구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비산1·2·3'라는 프로그램 등이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마을 주민들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그간 진행해 오던 프로그램을 생방송으로 선보이는 '보이는 라디오' 특집 생방송을 가졌다. 또한 지역에서 활동하는 마을활동가들을 초대해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도 가져 코로나로 위축됐던 마을에 모처럼 활력을 불어넣었다.

달성토성마을방송국 이동민 매니저는 "아직 주민들만으로는 프로그램 운영에 미숙한 부분이 있어 청년들이 우리 마을을 활성화 시켰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주민참여예산으로 '청년마을미디어활동가 육성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부터 시작해 다음 달 23일까지 매주 토요일 진행되며 라디오와 영상기반 교육을 포함해 주민과의 유대관계 강화 교육 등 총 10회로 구성돼 진행 중에 있다.

진정림 시민기자 trueforest@naver.com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시민기자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