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 일본 시마네현 죽도의 날 행사 규탄성명서 발표

  • 정용태
  • |
  • 입력 2022-02-22 13:46  |  수정 2022-02-22 13:49  |  발행일 2022-02-22
2022022201000624300026361
김병수 울릉군수가 22일 도동소공원에서 일본 시네마현 '죽도의 날' 규탄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울릉군 제공>

경북 울릉군은 (사)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와 독도재단과 함께 22일 울릉도 도동 소공원에서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해마다 되풀이되는 일본의 비상식적인 영토침탈 행위를 하루빨리 중지할 것을 촉구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이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불법적으로 편입한 날을 기념해 2005년 시마네현 조례로 소위 '죽도(竹島)의 날'을 지정, 매년 대규모 기념행사를 강행하고 2013년부터 10년 연속 차관급 고위 인사를 파견한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조례의 즉각 폐기와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왜곡한 모든 교과서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또 도쿄 중심가에서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일본 정부의 영토 왜곡을 노골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영토주권전시관의 즉각적인 폐쇄를 촉구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매년 되풀이되는 일본 정부의 영토 도발로부터 독도를 수호하고 영유권 공고화 사업 추진의 거점이 될 독도비즈니스센터 건립과 독도 방파제 건설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정용태 기자 jyt@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용태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