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소멸시대 - 우리지역 우리가 지킨다 .5] '포스코 도시' 포항마저 감소 위기…지방인구 자연감소와 사회적감소 동시 진행

  • 김기태
  • |
  • 입력 2022-07-26   |  발행일 2022-07-27 제1면   |  수정 2022-07-26 17:41

저출산, 고령화, 청년 인구 역외유출로 인구 감소 위기 상황에 직면한 경북 각 시·군은 초비상 상태다. 지속적인 인구 감소는 논리상 ‘지역 소멸’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각 지자체는 고심어린 인구 유인책들을 내놓고 있지만 효과는 미미하다. 

국토연구원이 지난 2월 발간한 '국토 이슈 리포트 57호-지방소멸 대응 정책 방향과 추진전략'에 따르면 2000~2020년 시·군·구의 인구 증감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인구가 감소한 지역에서 공통으로 ‘사회적 증감’이 음(-)으로 나타났다. 자연감소뿐만 아니라 주소이동에 따른 사회적 유출도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다.

지난 20년간 인구가 감소한 시·군·구는 무려 151곳에 달한다. 이런 추세라면 10년 내 시·군·구 상당수 공동체가 해체 수준에 이를 것이라는 경고마저 나온다.

포항에서도 해마다 3천여 명씩 인구가 줄고 있다. 내·외국인을 포함한 포항의 총인구수는 2015년 52만4천634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매년 감소했다. 올해 6월 말 기준 50만5천784명이다. 외국인을 제외하면, 49만9천854명으로 인구 50만 명이 무너졌다. 인구 50만명은 의미가 크다. 행정기관과 자치권의 상당부분을 부여받는 기준이 된다.

포항시는 지난해 시정 최우선 과제로 '51만 명 인구회복'을 정하고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했음에도 불구하고 감소세를 막지는 못했다. 사망자 수가 출생자를 추월하는 '인구 데드크로스'도 나타났다. 더 큰 문제는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인구 유출이 가속화한다는 점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지자체 스스로 인구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국가적 위기,국가적 사안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획/특집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