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시대 우리 지역 우리가 지키자.6] 대구 중·남구 청년위원회 활동 미비…"청년 계층 거의 없어"

  • 이남영
  • |
  • 입력 2022-08-01   |  발행일 2022-08-02 제3면   |  수정 2022-08-01 18:06
2022080101010000768_p1
대구 남구는 '다른 구 주민 유입을 위한 도심 인프라 확충'에 힘을 쏟고 있다. 사진은 남구지역 대규모 아파트 단지 개발 전경. 영남일보 DB

대구 중·남구 내 청년정책위원회 등 지역 청년들이 구성한 조직의 중요성이 대두된다.

현재 중구와 남구에는 '청년정책위원회'가 구성돼있다. 중구와 남구의 청년정책위원회는 지난 2020년에 발족해 중구 청년 정책의 전반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로, 지역 청년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직이다.

하지만 각 위원회의 활동률은 저조하다. 그나마 중구는 올해 중구 청년사업자 임대료 지원 사업과 청년 커뮤니티 활동지원사업 등을 심의·의결했지만, 남구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에 개최한 회의 한 번을 제외하고는 활동하지 않았다.

두 구 모두 위원회의 원활한 운영이 되지 않는 이유로 '상대적으로 낮은 청년 인구', '맞춤형 정책 부족', '코로나19' 등을 꼽았다. 게다가 남구의 경우 지난 10월 인구감소지역으로 선정되면서 관련 업무를 병행하느라 위원회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입장도 밝혔다.

2021년 중구 청년층(20~30대)은 2만2천126명으로, 전체 인구(7만4천482명) 중 29.7%, 남구 역시 전체 인구(14만3천176명) 대비 25.6%로 상대적으로 다른 구에 비해 청년인구 비중이 낮다.

중·남구 청년들은 지역 실정에 맞는 청년 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남구에 2년째 거주하는 송모(여·28)씨는 "직장때문에 남구에서 살고 있지만 낙후된 시설 등 청년들에게 매력적으로 보일 만한 부분이 아직은 미흡하다. 상대적으로 청년들이 적다는 이유로 정책안 만들기를 미루지 말고, 각 지역의 실정에 맞는 청년 정책안이 계속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준우 대구 중구 청년정책위원회 위원은 "수성구, 달서구처럼 청년들이 네트워크식으로 소통하는 기구가 있으면 당연히 좋겠지만 아직 중·남구는 미비한 것 같다. 특히 노령인구가 많이 거주하는 지자체는 청년들을 위한 정책 제시에 크게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며 "청년 인구가 상대적으로 적다보니 확보된 예산 자체도 다른 구·군에 비해 적을 수 있고, 기대하는 시너지 효과가 낮을 수도 있다. 하지만 반대로 청년 개개인에 집중하는 정책을 만들어 특색있는 중구만의 청년 정책을 발굴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남영기자 lny0104@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