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학년도 수능] "수능 이후 가채점 결과 기준으로 정시 지원 전력 세워야"

  • 노인호,윤관식
  • |
  • 입력 2022-11-17 20:08  |  수정 2022-11-18 09:10  |  발행일 2022-11-18
수능 성벅 발표 때까지 가채점 결과에 따라 지원가능 대학 판단
대학별 정시모집 여강 철저히 분석해야
표준점수, 백분위 중 어느 지표 유리한지도 살펴야
2022111701000590300024441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7일 오후 대구 수성구 혜화여고 시험장 앞에서 한 수험생이 가족들의 축하를 받으며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17일 2023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마무리된 만큼 수험생들은 성적이 발표될 때까지 가채점 결과를 기준으로 정시 지원전략을 세워야 한다. 이후 다음달 9일 수능성적이 발표되면 그 동안 세웠던 지원전략을 토대로 대학 학과를 선택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입시전문가들의 말을 종합하면,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은 우선 수능 가채점 결과를 기준으로 정시에서 군별 지원 가능 대학을 판단해야 한다. 수능성적이 발표될 때까지는 가채점 결과에 의한 영역별 원점수와 예상등급을 기준으로 어느 대학에 지원 가능한지 확인하고, 수시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활용하는 대학에 지원한 경우는 가채점 예상등급을 기준으로 수능 최저 학력 기준 충족 여부를 판단해봐야 한다.

그런 만큼 수능 가채점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수능시험 이후 입시기관에서는 수능 가채점 결과에 의한 영역별 예상등급과 정시 지원 가능 대학 자료를 제공하고, 이 결과를 기준으로 정시 지원 가능 대학을 파악하게 되는 만큼 가채점이 실제와 큰 차이가 날 경우 향후 입시 일정에 차질이 생길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가채점 결과, 본인이 지원 가능한 대학과 학과 등이 정해지면, 대학별 정시모집 요강을 철저히 분석해야 한다. 정시에서는 대부분의 대학들이 수능성적 위주로 선발하고, 사범대학과 교육대학, 그리고 일부 대학 의예과에서는 인·적성 면접고사를 시행한다. 따라서 수능을 포함한 전형요소별 반영방법을 확인해 지원전략을 세워야 한다. 수능 영역별 반영방법, 영역별 반영비율도 빼놓지 말고 챙겨야 한다.

또 지난해부터 수능이 개편되면서 문·이과 구분이 없어지면서 수학의 선택과목은 대학마다 지정영역을 제한하기도 한다. 모집단위별 합격선 근처에서는 동점자가 많이 나오기 때문에 동점자 처리 규정도 잘 확인해야 한다.

정시에서 수능성적 반영은 표준점수와 백분위 중 하나를 활용하는 만큼 둘 중 어느 지표를 활용하는 것이 유리한지를 잘 판단해야 한다.

또 정시에서는 가, 나, 다 군 3번의 복수 지원 기회가 있는 만큼 한 곳은 안정지원, 그 다음은 적정 수준, 마지막으로 한번은 소신 지원을 하는 형태로 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특히 서울 지역 대학에 지원하는 경우 가·나군의 대학 중에서 반드시 한 개 대학은 합격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군은 모집 대학 수와 인원이 적고 지원자는 많아 경쟁률과 합격선이 올라가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또 수능 이후 논술고사나 면접고사 시행 대학에 지원한 경우는 대학별로 기출·예시문제를 통해 출제 유형을 먼저 파악해야 한다. 최근의 논술고사 문제는 고등학교 교육과정 내에서 출제해 평이해지는 경향이 있다. 다만, 주어진 논제에 맞게 답안을 작성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닌 만큼 지망대학의 출제 유형에 맞춰 반복해서 글쓰는 연습을 하는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입시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노인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윤관식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