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기업 수요 충분"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단 예타 면제 추진

  • 구경모
  • |
  • 입력 2024-02-14 09:24  |  수정 2024-02-14 09:26  |  발행일 2024-02-14
최상목 경제부총리 14일 비상경제장관회의서 밝혀
포항 2차전지 특화단지, LH 부지 평탄화 우선 수행
특화단지 기반기설 지원대상 확대, 전력 인프라 확충
비상경제장관회의
정부가 14일 최상목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에 대한 예비타당성 면제를 추진한다.
포항 2차전지 특화단지에 대해선 부지 평탄화·지원시설 확대 등으로 기업 입주를 6개월 앞당긴다.

최상목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열린 비상경제 장관회의에서 "경북 울진(원자력수소) 등 입주기업 수요가 충분한 곳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결정된 15개의 국가첨단산업단지 후보지에 대해 산업단지 계획 수립을 위한 사전절차를 대폭 단축하겠다는 의도다.

오는 2030년까지 울진 죽변 후정리 일원에 4천억 원을 들여 158만㎡ 규모로 조성될 예정인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단은 원전과 고온가스로를 활용한 수전해 수소 생산 체계 구축과 관련 기업 유치가 목표다.

최 부총리는 또 "포항 2차전지 특화단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부지 평탄화를 우선 수행해서 기업입주를 6개월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부지 평탄화는 원래 기업이 산단 계획 변경 후 추진해야 하지만 LH가 산단계획 변경 완료 전 부지 평탄화를 추진해 기업 입주를 앞당기겠다는 설명이다.

포항 2차전지 특화단지는 블루밸리 산단과 영일만 산단에 983만㎡ 규모로 조성된다. 12조1천억 원의 민간투자를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 거점으로 육성될 전망이다. 부지 평탄화 작업이 앞당겨지면 2차전지 생산시설의 신속한 착공(6개월 이상 기간 단축)이 가능해져 기업의 적기 생산 및 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포항 2차전지 특화단지 내 기반시설 지원대상도 확대한다. 포항 블루밸리 산단에 다수 2차전지 기업 입주 예정으로 처리수를 연안해역으로 배수하기 위한 지하관로 구축이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첨단특화단지 관련 법령상 지원 가능한 산업기반시설에 처리수 지하관로가 포함되어 있지 않아 기반시설 적기 구축을 위한 재정지원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2차전지 처리수 지하관로를 첨단특화단지 기반시설 지원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오는 3월 첨단위에 상정을 추진한다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기재부는 "처리수 배수 기반시설 적기 구축을 통해 이차전지 관련 기업의 차질 없는 입주 및 생산 지원 확대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포항 2차전지 특화단지 블루밸리 산단의 전력 인프라도 확충한다. 2025년까지 약 260MW, 2028년까지 약 600MW 이상의 추가 전력공급이 필요하나 대규모 전력 공급을 위한 인프라는 부족한 실정이다.


정부는 블루밸리 산단을 연결하는 송전선로 교체·보강 및 변압기 추가 설치 등을 통해 전력공급량을 확대하고, 2025년까지 산업단지 인근 65km 구간(신포항~신영일, 양북)의 송전선로를 대규모 전력 공급이 가능한 전선으로 교체·보강하기로 했다.

최 부총리는 "지자체별로 중점 추진하고 있는 첨단산업 클러스터가 속도감 있게 조성되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며 "지난해 결정된 15개의 국가첨단산업단지 후보지에 대해서는 산업단지 계획 수립을 위한 사전절차를 대폭 단축하겠다"고 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구경모 기자

정부세종청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