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재미 감동 사계절 축제로 1천만 관광객 시대 연다

  • 피재윤
  • |
  • 입력 2024-03-26 18:37  |  수정 2024-03-26 18:40  |  발행일 2024-03-27 제11면
차전장군, 노국공주 탈춤축제 등 전통 입힌 계절별 콘텐츠 특화
지역 스토리 영상 등 제작 지원 관광거점도시 인프라 구축도
2024032501000804800034021
지난해 열린 안동 벚꽃축제<안동시 제공>
2024032501000804800034022
지난해 열린 제50회 차전장군 노국공주 축제 폐막식<안동시 제공>
2024032501000804800034023
지난해 열린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가을 나들이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안동시 제공>
2024032501000804800034024
영남지역 대표 겨울축제로 자리 잡은 안동 암산얼음축제<안동시 제공>

경북 안동시는 '가장 한국적인 도시'다. 우리나라 전통문화의 원형을 가장 잘 보존하고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하회별신굿탈놀이·차전놀이·놋다리밟기 등 정신문화와 놀이문화가 공존하는 곳으로, 이를 바탕으로 최근에는 '대한민국 문화도시'사업 대상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안동시는 문화유산을 단지 보존·전승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전 세계인이 좋아하는 재미와 감동이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1천만 관광객 시대를 여는데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봄의 벚꽃축제와 차전장군 노국공주축제, 여름의 수(水)페스타, 가을의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겨울의 암산얼음축제를 재미와 감동이 있는 사계절축제로 특화한다.

사계절 축제 체계를 정립해 생동감 있는 관광도시 안동 이미지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또 안동형 MICE 지원사업·2024 MICE 홍보마케팅 사업·2024 도산권 울트라러닝 사업 등으로 연내 80건 이상의 MICE 행사 개최를 목표로,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스토리콘텐츠 제작지원, 지역기반 사진·영상 로케이션 제작 지원도 추진한다.

지역에 특화된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해, 수상 공연장과 미디어파사드를 조성하고 안동호 권역에 마리나리조트와 구 안동역 부지에 문화관광타운을 조성할 계획이다.

2020년부터 진행 중인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도 지속된다. 원도심~월영교 테마화 등 30개 핵심사업, 통합관광안내소 운영 등 13개 전략사업, 주변 지자체 협업 공동 홍보마케팅 등 7개 연계 협력사업을 추진해 글로벌 관광 경쟁력을 갖춘 명품 관광거점도시 조성에 힘쓴다.

한국문화테마파크 활성화를 위해 EBS 어린이 공개방송 추진 및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퇴계선생의 마지막 귀향길 700리를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인근 8개 시·군과 협력해 문화유산과 연계한 전국단위 행사를 추진한다.

'전 세계인을 사로잡는 K-전통 문화도시 안동'이란 비전으로 문화로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도시로 한 번 더 도약한다.

앵커사업(K-글로컬 클러스터·K-전통 문화관광벨트) 등 예비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대한민국 문화도시'에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지역의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현대적 감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한지·천연염색·도자기 등 공예, 안동포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전통 한지는 2023년 7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으로 선정돼 향후 등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네스코 3대 카테고리를 석권한 세계유산도시로, 문화유산의 보존에도 힘써 임청각 복원, 하회마을 및 그 외 문화유산(53건)을 정비하고, 도산서원·하회마을의 편의시설을 확충해 세계인이 다시 찾는 문화유산으로 조성한다.

스포츠관광 및 생활체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스포츠 도시로서의 면모도 갖춰 나간다.

친수공간에 걷기 좋은 길 '맨발로'를 조성하고 실개천 친수공간도 정비한다. 패러글라이딩을 위한 스카이파크, 탁구전용체육관 조성 및 익스트림파크 확충으로 레저시설을 늘리고, 전문체육 육성 및 생활체육·장애인 체육 활성화로 체육 인구 저변을 확대해 나간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안동의 전통적인 역사·문화적 특성과 풍부한 수자원을 개발하고, 레저·스포츠 분야의 내실을 다지는 등 '1천만 관광객이 찾는 안동'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가장 한국적인 도시의 매력으로, 이제 '한국 속의 안동'이 아닌 '세계 속의 안동'으로 나아가겠다"고 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피재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yeongnam/public_html/web/view.php on line 499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