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2차 이전 가시화' 대구·경북 뭘 가져오나

  • 임성수,구경모,손선우
  • |
  • 입력 2023-05-03 18:20  |  수정 2023-05-04 08:34  |  발행일 2023-05-04
국토부 3일 산업은행 부산 이전 공식화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신호탄'으로 인식
대구, 기업은행 한국데이터진흥원 등 염두
경북, 한국에너지평가원 등 유치 전략

대구시전경.jpg
대구시 전경. 영남일보 DB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이 가시화되면서 지자체의 유치전에 불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3일 KDB산업은행의 부산 이전을 공식화 했다.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의 신호탄인 셈이다.


국토부는 올해 7월까지 선정 기준 등을 담음 공공기관 2차 이전 기본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전 대상 공공기관은 당초 360곳에서 500곳 이상으로 확대된다.


김복환 국토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은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회의에서 2차 이전 대상 기관 규모에 대해 "500개 이상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2차 이전 범주가 기존 혁신도시에 더해 비혁신도시까지로 확대된 결과다. 정부는 이르면 하반기부터 청사 신축이 아닌 임대 방식으로 지방 이전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지방발전의 마중물이 될 수 있다. 좋은 일자리와 인구가 늘면 쇠퇴하는 지방이 다시 발전할 수 있다"며 "특히 공공기관 지역 유치 시 지역민 30% 채용 조건이 있는 만큼 지역 경제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공기관 2차 이전의 밑그림이 그려지면서 대구와 경북에 어떤 공공기관이 이전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대구시는 대구의 전략산업을 견인할 수 있는 공공기관을 염두에 두고 있다. 우선 한국수출입은행과 IBK기업은행,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목표다. 특히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을 유치할 경우 대구에 본원을 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순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최적화된 유치 논리가 아니라 최적화된 정주 여건이 마련된 공간으로 공공기관이 이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경북도는 김천혁신도시 1차 이전 12개 공공기관과 연계되고, 지역 신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공공기관을 2차 유치 목표로 정했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우체국물류지원단,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을 노리고 있다.


공공기관 2차 이전은 내년 총선을 맞아 '뜨거운 감자'로 떠오를 전망이다. 공공기관 노조와 수도권의 반대 여론도 제기될 가능성이 높아 '지방시대'를 둘러싸고 치열한 수 싸움이 예상된다. 대구, 경북의 정치력과 행정력도 시험대에 오를 수밖에 없다. 

 

임성수기자·구경모기자·손선우기자

기자 이미지

임성수 기자

편집국 경북본사 1부장 임성수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구경모 기자

정부세종청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손선우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