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국제인증교육과정 IB 특구 운영…경북 '공교육' 혁신

  • 임성수,노진실,정재훈,민경석
  • |
  • 입력 2024-02-28 17:52  |  수정 2024-02-28 18:12  |  발행일 2024-02-29 제2면
대구시·경북 8개 시·군,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선정
대구시와 교육청, 대구형 자율형 공립고 2.0 등 추진
경북 8개 시군, 지역 인재 정주시스템 구축 모델 제시
교육청.jpg
대구시교육청 전경. 영남일보DB
clip20240228113858
대구시 교육발전특구 홍보이미지. 지방시대위원회 제공

 대구시와 경북도 8개 시·군이 교육부 주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에 선정됐다.


지역소멸 위기의 대응하고 지역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특구 지역에 대구와 경북 지자체가 대거 이름을 올리면서 '지방주도 교육개혁'의 첫 걸음을 내딛었다는 평가다. 

대통령실 장상윤 사회수석은 28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을 갖고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에 6개 광역 지자체와 43개 기초 지자체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기업, 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지역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및 정주 여건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정부는 시범지역을 3가지 유형으로 나눠 지정했다. 1유형은 기초지자체, 2유형 광역지자체, 3유형은 광역지자체가 지정하는 기초지자체다. 대구경북지역에선 1유형에 포항, 구미, 상주, 칠곡, 울진, 봉화, 2유형 대구, 3유형 안동·예천이 각각 선정됐다.

대구시와 교육청은 6대 분야 중점 과제를 추진한다. △지자체 연계형 늘봄서비스 및 영유아 교육지원 시스템 △국제인증교육과정(IB)특구 운영 △대구형 자율형 공립고 2.0 △대구 협약형 특성화고 육성 △디지털 교육 혁신 △중등·고등교육 연계 지역인재 양성 시스템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선정은 대구 미래 50년을 설계하는 데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역의 공교육 발전을 통한 우수 인재 양성과 정주 여건 개선으로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 균형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경북 8개 시·군은 지역별 특성에 맞는 비전과 지자체가 주도하는 교육 혁신안으로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과 다양한 공교육 혁신 방안을 마련하고, 지역 정주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역산업과 연계한 지역 인재양성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한 교육발전특구 모델을 제시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으로 수도권으로의 청년 유출과 저출생 등 지역 현안을 교육의 힘으로 풀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지역에서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경북이 주도하는 확실한 지방시대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성수 기자

편집국 경북본사 1부장 임성수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노진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정재훈 기자

서울본부 선임기자 정재훈입니다. 대통령실과 국회 여당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민경석 기자

민경석 기자입니다.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