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가 지역을 바꾼다] 외국인 전문인력 TK 곳곳에서 '활약'

  • 박종진,이남영
  • |
  • 입력 2024-06-17 19:43  |  수정 2024-06-18 09:00  |  발행일 2024-06-18
교수·연구·예술 등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증가
젊은 인재 유출로 몸살 앓는 지역 사회에 '단비'
절대 수는 미미 "외국인 고급 인력 유치 묘수 고민"
제목없음-1.png
2024061401000457000018982
지역별 전문 인력 비율
2024061401000457000018981
대구경북(TK)에 거주하는 외국인 노동자의 역할이 다채로워지고 있다.

 

농·어업과 제조·건설업에서 벗어나 로봇·IT·2차전지 등 첨단업종에서 근무하거나 문화, 예술, 교육 분야에서 활약하는 외국인이 크게 늘었다. 젊은 인재 유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방자치단체에게 외국인 전문 인력은 '가뭄의 단비'와도 같은 존재다. 이미 세계 각국은 국경 없는 인재 유치 전쟁에 뛰어들었고, 그 양상은 도시 간 경쟁으로 이어지고 있다. ☞4~5면에 시리즈


법무부의 '등록외국인 지역별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대구경북에 등록된 외국인은 10만1천928명이다.


체류자격별로 살펴보면 교수, 회화강사, 연구 등 전문인력으로 활동하는 외국인(E1~E7)은 4천615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대구 1천877명, 경북 2천738명이다. 2020년에 비해 각각 23.8%, 91.3% 증가한 규모다. 노동집약적 업종 외에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근로자가 크게 늘고 있는 셈이다. 이들은 대학교 이상 고등 교육을 받은 경우가 많고, 한국어 능력도 우수한 편이다. 실제 국내 외국인 체류자격별 한국어 능력 급수 취득률을 살펴보면, 유학생(57.2%)에 이어 전문 인력이 26.9%로 가장 많다.


특히 전문인력의 대졸 이상 비율은 74.8%로 압도적이다. 결혼이민(35.0%), 유학생(34.8%), 재외동포(29.3%), 비전문취업(27.1%)과 큰 차이를 보인다.


전문인력은 원활한 소통을 토대로 지역사회 일원으로 녹아들 가능성이 크다. 또한 고부가가치 산업에서 역량을 발휘하는 것은 물,론 다방면으로 영역을 넓힐 수 있다. 외국인 근로자와 지역 사회 간 연결고리 역할도 가능하다. 전문인력이 늘어나면 노동집약적인 산업에 쏠려있는 국내 외국인 근로자 편중 문제도 자연스레 해결될 수 있다.

 

266.jpg

하지만 전문인력의 절대적인 수는 여전히 미미하다. 비전문취업(E9) 비자를 발급받은 외국인 수(대구 7천30명·경북 2만1천165명)에 비하면 25% 수준에도 못 미친다. 더욱이 지역별 전문인력 비율을 살펴보면 대구경북권은 8%에 불과, 수도권(50.2%)과 동남권(15.9%)은 물론, 충청권(9.7%), 호남권(9.5%)에 비해서도 적다.

 


이에 지자체 차원에서도 전문 인력 유치에 팔을 걷어 붙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유능한 인재 유치는 세계적인 추세인 만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는 지적이다.


류형철 경북연구원 공간환경 연구실장은 "정부와 지자체, 기업체가 외국인 전문 인력 양성에 대해 심층적인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지역에 있는 외국인 유학생을 인재로 키우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pjj@yeongnam.com 

이남영기자 lny0104@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종진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이남영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획/특집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