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전환, 지방시대] "주민들이 안 돌아오고, 거래도 안돼요."

  • 정지윤
  • |
  • 입력 2023-07-30 21:04  |  수정 2023-11-09 15:20  |  발행일 2023-07-31 제4면
지난해 대구 빈집 4만3천86호로 대폭 증가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 주택 전체 84.3%
재건축·재개발 등 부동산 문제 영향 받아

빈집.jpg
지난 22일 오후 1시 대구 북구 칠성2가 주택 단지의 한 빈집. 전기계량기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지난 22일 오후 1시 대구 북구 칠성 2가 주택 단지. 적막만이 감도는 이곳에서 빈집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이곳은 대구역과 불과 700m 남짓 거리에 자리 잡고 있으며, 도시철도 1호선 대구역과도 도보로 5분 거리였다. 인근에 다이소, 스타벅스 등 상가도 있었다. 이곳에서 주민들이 빠져나가기 시작한 건 2000년대 초부터다. 당시 재건축·재개발이 이뤄진다는 소식에 한두 명씩 이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재건축·재개발이 이뤄지지 않고 주민들이 돌아오지 않으면서 빈집들이 생겨났다. 지난 2010년쯤 다른 곳으로 이사를 했다는 A씨는 "옛날 집이다 보니 다시 돌아올 생각은 하지 않고 있다. 언젠가는 재건축·재개발이 이뤄질 것으로 생각하고 기다리는 중이다"고 말했다.

 

 

지난해 대구의 빈집은 4만 호가 넘었다. 3만 호대를 유지하던 빈집이 급증한 셈이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에 위치한 빈집은 4만3천86호에 달했다. 지난 2021년 3만6천121호, 지난 2020년 3만9천69호를 훌쩍 넘어섰다. 조사 시점에 사람이 살지 않는 신축·매매·미분양 등 일시적인 빈집도 통계수치에 포함된다. 특히 지난해 기준 대구에 있는 빈집 중 아파트·연립주택·다세대주택이 3만6천299호로 84.3%를 차지했다.

 

대구 빈집
대구 북구 칠성2가 주택 단지에는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대구의 빈집이 늘어나는 이유는 경북의 시골 마을과 다르다.
'재건축·재개발' 등 부동산 문제가 가장 크다.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제때 시행되지 못하면서 원주민들이 떠난 후 돌아오지 않는 경우가 많다.

 

신축아파트들이 공급되면서 구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줄어 빈집이 생기기도 한다. 대구시 홈페이지에 나온 지난해 12월 기준 공동주택 분양현황에 따르면, 올해까지 대구에는 1천696세대, 내년에는 722세대, 2025년에는 4천473세대, 2026년에는 5천686세대가 공급된다.
전세 및 주택 가격 하락도 빈집 형성 과정에 영향을 주고 있다.


직장인 방모(40)씨는 2년 동안 북구 침산동에 위치한 오피스텔을 빈집으로 놔두고 있다. 지난 2021년 12월 동구 신천동의 신축 아파트로 이사하기 위해 집을 부동산중개사무소에 내놨지만, 지금까지 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당초보다 4천만 원이나 낮춰 급매로 던져도 여전히 매매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 

 

방씨는 "2~3번 정도 집을 보러오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거래가 되지 않았다. 앞으로 2년 동안 대구 지역에 신축 아파트가 쏟아진다는 소식에 거래가 되지 않는 것 같다"면서 "주택 가격이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사람들의 심리가 있다 보니 매매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거래가 이뤄질 때까지 빈집으로 놔둘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지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획/특집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